explanatory

부드럽지 않은 단단한 음식도 씹어 삼켜보자 (2) 오직 성경 – 하-

김재호

불신앙, 죄의 핵심 원리 성경 본래의 가르침이 이러하다면, 그것을 비틀고 왜곡하는 가르침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우리가 성경의 본래 가르침을 구원의 속성에 따라 순금을 분류하는 것처럼 분류했듯이, 성경의 가르침을 어지럽게 하는 거짓도 똑같이 걸러낼 수 있다. 진리가 언제나 하나님의 언약을 믿도록 사람을 이끄는 반면, 거짓은 늘 사람을 믿음에서 떠나게 한다. 거짓이 언제나 바라보고 소망하는 바는 배교다. 하나님의 구원은 은혜가 근간을 이루고, 배교는 교만과 이기심과 자기 사랑이 핵심이 된다.

explanatory

부드럽지 않은 단단한 음식도 씹어 삼켜보자 (2) 오직 성경 – 상-

김재호

오직 성경의 중요성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뜻을 어떻게 전달하실까? 기독교인이라면 당연히 “성경을 통해서”라고 답할 것이다. 기독교인이라고 하면서 이 사실을 부인하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성경’ 앞에 ‘오직’을 붙여, “오직 성경”이라고 하면 금세 엄청난 반발이 뒤따른다. 한 배를 타고 있었던 동료가 알고 보니 해적이었다는 소리로 시끌시끌하게 된다. ‘오직 성경.’ 대체 이 말이 무엇이기에 그토록 커다란 파문을 일으키는 것일까? 하나님께서는 ‘오직 성경’을 통해서 말씀하실까? 아니면 ‘성경’과 더불어 ‘또 다른 무엇’을 통하여 말씀하실까?

Jonathan Edwards

조나단 에드워즈의 삶과 그의 시대 (2) 소년 에드워즈

김재호

1. 아버지와 가정환경 ‘그 아비에 그 아들’이라는 말은 조나단 에드워즈에게 꼭 맞는 말이다. 아버지 티모시와 아들 조나단은 모든 면에서 일치한다. 단지 아들이 아버지보다 더 뛰어났을 뿐이다. 아버지와 아들의 설교를 모두 들어본 당시 사람들은 아버지가 아들에 비해 박식하고 생명력이 있다고 생각했고, 아들은 보다 깊이 있다고 평가하였다. 또한, 티모시 에드워즈는 집안의 모든 대소사를 자신의 감독권 아래 두고 일일이 돌보던 사람이었다.

The_Pilgrim's_Progress

천로역정의 크리스천과 함께 천성을 향해 나아가자 (2) 친지의 몰이해

김재호

크리스천이 ‘진지하게’ 죄와 심판을 생각하며 살길을 찾게 되자, 예전에 없었던 어려움이 찾아왔다. 가족들은 크리스천이 죄 때문에 근심하는 모습을 보고 정신이 이상해졌다고 여겼다. 십자가의 도는 본래 세상에서 환영받지 못한다.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 복음은 ‘어리석으며 거리끼는’ 것이다. 영적인 근심과 고통을 왜 겪는지, 구원을 갈망하는 이유가 대체 무엇인지 이해할 능력이 그들에게는 없다. 그들이 보기에는 크리스천이야말로 ‘정상’에서 벗어나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것이다.

Ecumenism

「교황 방문 진단3」 개신교인은 교황 방문을 환영해야 하는가, 저주해야 하는가?

김재호

얼마 전 교황이 우리나라에 왔을 때, 전국이 환영 열기로 뜨거웠다. 종교를 갖고 있지 않은 일반인은 물론이거니와 개신교 측에서도 심심치 않게 교황 방한을 호의적으로 대하는 말이 흘러나왔다. 그런 말을 하는 사람 중에서는 카톨릭과 개신교 사이에는 신학적 차이가 있으며 개신교회는 종교개혁자를 기억하고 따라야 한다는 말 뒤에, 교황이 보여주는 선한 행보는 본받을 필요가 있다는 말을 덧붙이는 이도 있었다. 그러나 시곗바늘을 제2차 바티칸 공의회가 열리기 전인 50년 전으로만 돌려놓아도, 개신교 측의 이런 반응은 상상하기조차 어려웠다.

explanatory

부드럽지 않은 단단한 음식도 씹어 삼켜보자 (1) 학문과 신앙

김재호

신앙과 학문의 관계 정립의 어려움 학문이란 무엇이고 신앙이란 무엇일까? 둘은 정확히 어떤 관계에 있을까? 신앙이 있으면 배우지 않아도 상관없는 것일까? 신학 박사는 다 신앙이 깊고 넓은 것일까? 우리는 분명 둘 다를 아니라고 할 것이다. 우리는 이 질문에 대해 깊이 있고 굳건한 신앙과 폭넓고 체계적인 지식을 함께 소유해야 한다고 거의 ‘본성적으로’ 답할 것이다. 맞다. 실제로 그렇다. 우리는 답을 모르지 않는다. 그러나 ‘어떻게’라는 부분에 들어서면 많은 어려움을 겪게 된다. 이쪽을 추구하다 저쪽에 손해를 입고 저쪽을 추구하다 이쪽에 손상을 가하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