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_Pilgrim's_Progress

천로역정의 크리스천과 함께 천성을 향해 나아가자 (18) 넘어지게 하는 자

김재호

교회 안에는 신실한 주님의 백성만 있지 않다. 거듭나지 않고 여전히 세상에 속해 있으면서도 훌륭하게 신자 행세를 하는 이들이 많이 있다. 그들은 참된 신자와 신앙의 대화를 나누고 함께 교회를 섬기는 일에 별다른 어려움을 느끼지 못한다. 그러나 세상과 손잡고 이 땅에 속한 영광과 즐거움을 추구하는 일에도 똑같이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한다. 그래서 주변 사람들이 그들의 잘못된 행실을 멋모르고 따라 하는 일이 종종 일어난다. 그렇게 교회와 세상에 한쪽 발을…

「 북한 진단1」 북한은 왜 기독교를 핍박하는가

김재호

북한이 기독교를 핍박한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그러나 북한 당국은 그 사실을 정면으로 부인한다. 종교의 자유를 보장한 헌법과 조선그리스도교연맹의 국내외 활동을 근거로 그런 일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절대다수의 사람들이 북한 당국의 해명을 믿지 않지만, 그 해명이 어디서부터 어떻게 잘못된 것인지를 알고 있는 사람은 드물다. 비록 소수이지만, 북한의 해명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는 이들도 있다. 그런 이들은 대개 북한의 기독교 핍박을 미 제국주의자들이 꾸며낸 날조와 음모라고 생각한다.

eyewitnesser

「인터뷰」 영국 종교개혁 유적지 탐방 (2) 찰스 스펄전, 마틴 로이드 존스 목사님 유적지 탐방

김재호

스펄전 목사님은 크리스천이라면 누구나 알 만큼 유명하기 때문에, 타버나클은 다른 곳에 비해 찾아가기가 쉬운 편이다. 가는 길을 몰라도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다 가르쳐준다. 더구나 예배당이 그리스 양식으로 건축되어서 눈에 잘 띄기까지 한다. 타버나클은 런던에서 조금 남쪽에 있는데, 우리나라로 치면 우면산 정도 될 것 같다. 가는 방법은 지하철을 타고 ‘더 엘리펀드 앤드 캐슬(The Elephant & Castle)’이라는 역에서 내려서 약 1분 정도 걸어가면 된다.

Jonathan Edwards

조나단 에드워즈의 삶과 그의 시대 (16) 에드워즈의 삶과 신앙

김재호

에드워즈 생전에 일어난 ‘프렌치-인디언 전쟁’은 1760년에 이르러 전세가 영국 쪽으로 확연하게 기울었다. 그러다 1763년에 파리에서 강화 조약이 체결됨으로써, 전쟁은 결국 영국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전쟁에서 승리한 영국은 프랑스로부터 뉴프랑스(캐나다) 지역을 할양받았으며, 스페인과는 쿠바 지역과 플로리다를 맞바꾸었다. 그렇게 북미 대륙의 영토가 급격하게 넓어지자, 영국은 방대해진 지역을 방어하고 그동안 전쟁에 쏟아부었던 돈을 충당할 목적으로 연달아 세금을 신설하고 북미 식민지에 부과하기 시작했다.

The_Pilgrim's_Progress

천로역정의 크리스천과 함께 천성을 향해 나아가자 (17) 자기중심적 신앙

김재호

교회 안에도 하나님의 계명보다 자기 마음이 원하는 대로 살기를 더 좋아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은 하나님의 계명이 그들의 잘못된 생각과 행동을 지적하고 책망하는 일을 무척 싫어한다. 최선을 다해 신앙 생활하고 있는데 괜한 생트집을 잡는다고 여기며 되레 화를 낸다. 그들의 눈에는 하나님의 계명을 사랑하는 이들의 말과 행동이 매우 꼴사납고 교만하게 다가온다. 실제로는 하나님을 두려워할 줄 모르는 그들의 마음이 거만하고 건방져서 그런 것인데도 말이다.

「시민운동 진단3」 잘못된 시민운동 참여가 교회와 사회에 가져오는 폐해는 무엇인가

김재호

성스러운 일과 속된 일을 분리해서 생각하는 이원론은 산골짜기에 틀어박혀서 ‘나 홀로 경건함’을 추구하는 잘못된 수도원 신앙을 낳는다. 그러나 ‘하나님 나라’에 속한 일과 ‘이 세상에 속한 일’을 구분하지 않은 자유주의 신학은 복음의 토대 자체를 무너뜨려 버린다. 왜냐하면 ‘심판받아 멸망할 이 세상에서의 경건함’이 아닌, ‘이 세상 자체의 구원’을 말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자유주의 신학의 누룩이 ‘사회 참여’라는 미끼를 통해 어떻게 한국 교회와 사회를 파괴해갔는지 살펴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