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의 기본적인 내용을 쉽게 설명하고 권면합니다.

Westminster_catechism

소요리문답 강해 (20) 영원한 제사장, 예수 그리스도

Geneva Reformed Church 제네바 개혁교회 Reformed Guardian 리폼드 가디언 The Band of Puritans 밴드 오브 퓨리탄스 Geneva Institute 제네바 신학교
오인용 목사

지난 주일에는 그리스도의 선지자 직분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오늘은 소요리문답 제25문에 나오는 그리스도의 제사장 직분에 대해 말씀을 전하겠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영원한 대제사장이십니다. 그분께서는 우리의 구원을 위해 하나님 아버지께 영원한 희생 제사를 드리셨습니다. 그 제사로 말미암아 우리는 죄를 용서받고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있는 특권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회개

토마스 왓슨의 『 회개(Repentance) 』

이지현

신앙생활을 하다 보면 ‘회개(repentance)’라는 단어를 종종 듣게 되지만, 이보다 더 막연하게 느껴지는 단어도 없다. 대개 후회하고 자책하거나 하나님께 용서를 구하는 기도를 한 번 드리는 것 정도를 회개라고 여기고, 그 중요성을 아는 사람도 그리 많지 않다. 그러다 보니, 같은 교회를 다녀도 회개에 대한 생각이 각양각색이다. 믿은 지 얼마 안 된 초신자는 ‘예수님께 죄를 회개하며 그분을 구주로 영접했는데, 왜 또 회개해야 하지?’라는 엉뚱한 생각을 하곤 한다.

Westminster_catechism

소요리문답 강해 (19) 영원한 선지자, 예수 그리스도

Geneva Reformed Church 제네바 개혁교회 Reformed Guardian 리폼드 가디언 The Band of Puritans 밴드 오브 퓨리탄스 Geneva Institute 제네바 신학교
오인용 목사

오늘은 예수님의 선지자 직분을 다루는 소요리문답 제24문에 대해 설교하겠습니다. 방금 읽은 본문 말씀은 비록 짧은 한 구절이지만 참으로 중요합니다. 특히, 오늘날처럼 사도와 선지자에 대한 잘못된 주장으로 인해 교회가 혼란할 때는 더욱 그러합니다. “너희는 사도들과 선지자들의 터 위에 세우심을 입은 자라.”라는 말씀에서 ‘너희’는 신약의 교회를 의미합니다.

코르넬리스 프롱크의 『 도르트 신조 강해 』

이지현

몇 년 전에 ‘칼빈주의 5대 교리’를 처음으로 배웠다. 기독교 가정에서 태어나 오랫동안 교회를 다녔지만, 이런 교리가 있었다는 사실은 전혀 알지 못했다. 그래서인지 그 교리를 배울 때, 머릿속에 들어온 것은 영어 약자인 ‘튤립(TULIP)’뿐이었다. 우리에게 친숙한 꽃 이름과 똑같았기에 그 약자만큼은 기억할 수 있었던 것 같았다. 그 무렵, 자주 다녔던 시립 도서관에서 한 달간 책을 빌려주는 행사를 했다. 빌려볼 만한 책이 있을까 하면서 둘러보던 중, 이 책이 눈에 들어왔다.

Westminster_catechism

소요리문답 강해 (18) 예수 그리스도의 삼중직(三重職)

Geneva Reformed Church 제네바 개혁교회 Reformed Guardian 리폼드 가디언 The Band of Puritans 밴드 오브 퓨리탄스 Geneva Institute 제네바 신학교
오인용 목사

오늘은 소요리문답 제23~25문이 다루는 예수 그리스도의 삼중직(三重職) 교리에 대해 말씀을 전하겠습니다. 구약 성경을 보면,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 가운데 왕, 선지자, 제사장 직분을 감당할 사람을 각각 세우셨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하나님께서는 특별히 이 직분을 감당할 사람을 선택하여 따로 구별하시고 그에게 기름을 부어주셨습니다.

Westminster_catechism

소요리문답 강해 (17) 성육신하신 그리스도

Geneva Reformed Church 제네바 개혁교회 Reformed Guardian 리폼드 가디언 The Band of Puritans 밴드 오브 퓨리탄스 Geneva Institute 제네바 신학교
오인용 목사

오늘 배울 소요리문답 제22문의 내용은 ‘성육신하신 그리스도’입니다. 소요리문답 제22문은 “하나님의 아들이신 그리스도께서 어떻게 인간이 되셨는가?”라고 질문합니다. 이 질문은 답하기 매우 어렵지만, 참으로 중요합니다. 중세 신학자 중에는 이 질문에 아주 깊이 있는 답을 한 사람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청교도와 종교개혁자들은 이 질문에 무엇이라고 답했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