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witnesser

「인터뷰」 영국 종교개혁 유적지 탐방기 (1) 탐방 이유와 목적, 존 번연 목사님 유적지 탐방

김재호

2017년 1월 18일 오후 6시, 신세계 백화점 분수대(고속터미널 역) 앞에서 제네바 개혁교회에 출석 중인 유성만 청년을 만났다. 성만 청년은 지난 해 12월에 영국으로 출국하여 청교도 관련 유적지를 돌아보면서, 관련 사진과 영상을 교회 대화방에 올려 큰 호응을 얻었다. 왜 그런 탐방을 하게 되었는지, 돌아보면서 얻은 교훈이나 유익은 없었는지와 같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지만, 그럴 수는 없었다.

explanatory

부드럽지 않은 단단한 음식도 씹어 삼켜보자 (12) 교회와 이스라엘

김재호

20세기 중반에 세대주의가 힘을 얻고 이스라엘이 건국하자, 교회는 유대인을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에 대해 혼란을 겪기 시작했다. 어떤 사람들은 유대인을 따로 분리하여 그들에게 특별한 영적 지위를 부여하려고 했고, 또 다른 사람들은 성경이 약속하는 유대인의 민족적 회심이 코앞에 다가왔다면서 크게 기뻐하기도 했다. 그러나 교회는 유대인을 특별한 위치에 두려고 해서도, 유대인 전체가 회심할 것이라고 여겨서도 안 된다. 하나님께서는 그 둘 사이의 구분을 유지하시면서도 이미 그리스도 안에서 서로 하나 되게 하셨고, 이 세상이 끝날 때까지 그 상태를 유지하실 것이기 때문이다.

Jonathan Edwards

조나단 에드워즈의 삶과 그의 시대 (15) 하나님의 주권과 섭리

김재호

에드워즈는 스톡브리지로 가면서 무슨 생각을 했을까? 모르긴 해도 분명히 그곳에서 저술에 전념하다 생을 마치는 생각을 했을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생각과 계획은 그렇지 않았다. 하나님께서는 한적한 변방 지역에서 생을 마칠 것만 같았던 그를 프린스턴 대학교로 불러내셨다. 프린스턴 대학은 원래 뉴어크에서 뉴저지 대학이라는 이름으로 운영되었으며, 에드워즈의 사위인 아론 버가 학장을 맡고 있었다. 그러다 1756년 11월에 학교를 프린스턴으로 옮기면서 학교 이름도 프린스턴 대학으로 바꾸고 새롭게 문을 열었다.

The_Pilgrim's_Progress

천로역정의 크리스천과 함께 천성을 향해 나아가자 (16) 영적 무감각

김재호

살아있는 사람은 작은 자극에도 민감하게 반응한다. 그러나 죽은 사람은 사지(四肢)가 떨어져 나가도 아무런 고통도 느끼지 못한다. 영적으로 살아있는 사람과 죽은 사람도 그러하다. 전자는 하나님의 말씀에 예민하게 반응하며 그대로 실천하려고 많은 주의를 기울인다. 그러나 후자는 성경이 아무리 긴급하고 엄중하게 심판을 선포해도 별 관심을 보이지 않으며, 되려 귀찮아한다. 영적인 잠에 깊이 빠져 지각이 없는 이들에게 가장 짜증이 나고 수고스러운 일은 잠에서 깨어나는 것이다.

뉘른베르크 재판

「전쟁 진단3」 전쟁 범죄 처벌의 의미와 신앙적 대응 방법

김재호

전쟁 범죄는 제대로 이해하고 현실에 적용하기가 무척 까다로운 개념이다. 왜냐하면 전쟁이란 본래 나라와 민족이 존망(存亡)을 놓고 승부를 가리는 것이어서, 평상시에는 상상하기 어려운 참혹하고 끔찍한 일들이 너무 많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그런 전쟁터에서 행해지는 수많은 끔찍한 일 가운데 특정한 일만 따로 범죄로 규정하는 일이 과연 가능할까? 만약 가능하다고 한다면 누가 그 일을 해야 하는가? 또한, 규정된 죄를 범한 이들을 어떻게 처벌해야 하는가? 이런 문제가 선결(先決)되지 않는다면, 전쟁 범죄라는 개념은

Jonathan Edwards

조나단 에드워즈의 삶과 그의 시대 (14-2) 스톡브리지와 에드워즈: 저술가 에드워즈

김재호

에드워즈는 쫓겨가듯 한적한 변방으로 갔지만, 오히려 그 일은 국제적인 지적 전쟁터 한복판에 뛰어드는 계기가 되었다. 스톡브리지는 그에게 현실적인 어려움을 많이 안겨주었지만, 동시에 글을 쓰는 데 필요한 시간 여유도 많이 가져다주었다. 그 험하고 먼 지역까지 그를 만나려고 찾아오는 사람은 거의 없었으며, 강단이 비었을 때 이웃 지역에서 설교해달라고 요청하는 일도 거의 없었다. 그렇게 많은 양 무리를 돌보는 짐을 벗고 나자, 에드워즈는 학창시절부터 줄곧 그의 마음을 사로잡아왔던 일을 비로소 시작할 수 있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