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_Pilgrim's_Progress

천로역정의 크리스천과 함께 천성을 향해 나아가자 (21) 성도의 교제

김재호

경건했던 옛 성도들이 오늘날 교회를 방문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십중팔구(十中八九)는 큰 충격을 받고 정신을 차리지 못할 것이다. 지역 사회와 함께 한다며 열리는 바자회, 신자의 교양을 위한다며 열리는 인문·심리학 강좌, 커피를 팔며 장사하는 모습 등, 상상을 초월하는 광경에 벌어진 입을 차마 다물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그중에서도, 세속적인 오락과 유흥을 즐기면서 성도의 교제라고 말하는 행태에 가장 큰 충격을 받을 것이다. 그들은 자기가 사교장이 아닌 교회에 왔다는 사실을 믿지 못하고, 여러 번 이곳이 정말로 교회인지를 확인할 것이다.

The_Pilgrim's_Progress

천로역정의 크리스천과 함께 천성을 향해 나아가자 (20) 시험과 경성(警醒)

김재호

성도라고 해서 항상 신앙에 따라 담대하게 행동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안타깝지만, 때로는 현실의 거대한 파도 앞에서 시험에 들어 자기도 모르게 움츠러들고 주춤거리곤 한다. 그러다가 모든 게 끝났다는 깊은 낙심과 절망에 사로잡히기도 한다. 그때, 신자의 마음속은 모든 것을 접고 아무도 없는 곳으로 훌쩍 떠나버리고 싶은 생각으로 가득해진다. 지금껏 힘써온 일들이 모두 의미가 없으며 인생을 완전히 낭비했다는 자괴감에 시달리게 된다. 성경은 성도가 거센 시험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는 모습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The_Pilgrim's_Progress

천로역정의 크리스천과 함께 천성을 향해 나아가자 (19) 경건한 슬픔과 탄식

김재호

참 신자는 자기의 못난 점과 불순종하는 일을 절대로 가볍게 여기지 않는다. 예수님을 사모하는 마음이 그런 오점(汚點)을 쉽게 용납할 수 없게 하기 때문이다. 그는 자기의 연약함 때문에 슬퍼하고 한탄한다. 크신 은혜를 베풀어주신 분의 영광을 가린 일을 참으로 수치스럽게 생각한다. 이런저런 핑계를 대려고 하지 않으며, 되려 자기 어리석음과 잘못을 스스로 꾸짖고 책망한다. 나아가, 이런 나 같은 사람도 받아주신 예수님을 더욱 사랑하고 그 은혜를 더욱 귀하게 여기며 굳게 붙든다.

The_Pilgrim's_Progress

천로역정의 크리스천과 함께 천성을 향해 나아가자 (18) 넘어지게 하는 자

김재호

교회 안에는 신실한 주님의 백성만 있지 않다. 거듭나지 않고 여전히 세상에 속해 있으면서도 훌륭하게 신자 행세를 하는 이들이 많이 있다. 그들은 참된 신자와 신앙의 대화를 나누고 함께 교회를 섬기는 일에 별다른 어려움을 느끼지 못한다. 그러나 세상과 손잡고 이 땅에 속한 영광과 즐거움을 추구하는 일에도 똑같이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한다. 그래서 주변 사람들이 그들의 잘못된 행실을 멋모르고 따라 하는 일이 종종 일어난다. 그렇게 교회와 세상에 한쪽 발을…

The_Pilgrim's_Progress

천로역정의 크리스천과 함께 천성을 향해 나아가자 (17) 자기중심적 신앙

김재호

교회 안에도 하나님의 계명보다 자기 마음이 원하는 대로 살기를 더 좋아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은 하나님의 계명이 그들의 잘못된 생각과 행동을 지적하고 책망하는 일을 무척 싫어한다. 최선을 다해 신앙 생활하고 있는데 괜한 생트집을 잡는다고 여기며 되레 화를 낸다. 그들의 눈에는 하나님의 계명을 사랑하는 이들의 말과 행동이 매우 꼴사납고 교만하게 다가온다. 실제로는 하나님을 두려워할 줄 모르는 그들의 마음이 거만하고 건방져서 그런 것인데도 말이다.

eyewitnesser

「인터뷰」 영국 종교개혁 유적지 탐방기 (1) 탐방 이유와 목적, 존 번연 목사님 유적지 탐방

김재호

2017년 1월 18일 오후 6시, 신세계 백화점 분수대(고속터미널 역) 앞에서 제네바 개혁교회에 출석 중인 유성만 청년을 만났다. 성만 청년은 지난 해 12월에 영국으로 출국하여 청교도 관련 유적지를 돌아보면서, 관련 사진과 영상을 교회 대화방에 올려 큰 호응을 얻었다. 왜 그런 탐방을 하게 되었는지, 돌아보면서 얻은 교훈이나 유익은 없었는지와 같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지만, 그럴 수는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