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과 목자

필립 켈러의 『 양과 목자(A Shepherd Looks At Psalm 23) 』

이지현

그리스도인이 즐겨 암송하는 성경 구절이 많지만, 그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구절은 시편 23편일 것이다. 그만큼 널리 사랑받는 이 시편은 6절로 이루어져 있어 외우기도 쉬운데다, 성도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감동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이 시편의 저자인 다윗 왕은 어린 시절에 목동으로 일하며 아버지의 양 떼를 쳤다. 그는 이 시편에서 자신을 양으로, 하나님을 목자로 비유하며 하나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을 찬양한다.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회개

토마스 왓슨의 『 회개(Repentance) 』

이지현

신앙생활을 하다 보면 ‘회개(repentance)’라는 단어를 종종 듣게 되지만, 이보다 더 막연하게 느껴지는 단어도 없다. 대개 후회하고 자책하거나 하나님께 용서를 구하는 기도를 한 번 드리는 것 정도를 회개라고 여기고, 그 중요성을 아는 사람도 그리 많지 않다. 그러다 보니, 같은 교회를 다녀도 회개에 대한 생각이 각양각색이다. 믿은 지 얼마 안 된 초신자는 ‘예수님께 죄를 회개하며 그분을 구주로 영접했는데, 왜 또 회개해야 하지?’라는 엉뚱한 생각을 하곤 한다.

코르넬리스 프롱크의 『 도르트 신조 강해 』

이지현

몇 년 전에 ‘칼빈주의 5대 교리’를 처음으로 배웠다. 기독교 가정에서 태어나 오랫동안 교회를 다녔지만, 이런 교리가 있었다는 사실은 전혀 알지 못했다. 그래서인지 그 교리를 배울 때, 머릿속에 들어온 것은 영어 약자인 ‘튤립(TULIP)’뿐이었다. 우리에게 친숙한 꽃 이름과 똑같았기에 그 약자만큼은 기억할 수 있었던 것 같았다. 그 무렵, 자주 다녔던 시립 도서관에서 한 달간 책을 빌려주는 행사를 했다. 빌려볼 만한 책이 있을까 하면서 둘러보던 중, 이 책이 눈에 들어왔다.

Our Nearest Kinsman

로이 헷숀의 『당신의 옷자락으로 나를 덮으소서』

이지현

Ⅰ. 저자 소개 – 로이 헷숀(Roy Hession, 1908~1992)은 전후(戰後)에 활동했던 영국의 복음 전도자이다. 동아프리카 선교회 지도자였던 조 처치(Joe Church)와 함께 세계를 돌며 많은 교회와 집회를 섬겼다. 또한, 영국 전역을 다니며 40년 이상을 가정 사역에 힘을 쏟았다. 그의 저서는 80여 개 언어로 번역되어 널리 읽히고 있는데, 그중 『갈보리 언덕(The Calvary Road)』과 『예수님을 바라보라(We would see Jesus)』가 대표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