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설의 깊이를 조금 더합니다.

discernment

「거짓 걸러내기」 균형 있는 신앙과 지·정·의의 올바른 역할

양승훈

지성, 감정, 의지의 바른 균형이 신앙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루어보려고 합니다. 제가 이 주제를 다루는 이유는, 오늘날 교회에서 일어나는 여러 문제들 가운데 특히 지성, 감정, 의지의 균형과 조화 문제가 참으로 중요하고 시급하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겪는 영적인 혼란이나 침체, 무기력함, 열매가 없는 것 등의 좋지 못한 일 대부분은 지, 정, 의의 올바른 기능과 조화에 관한 무지에서 비롯합니다. 그러므로 이 문제를 올바르게 정리해두는 일은 강단에서 올바른 교리가 끊임없이 선포되는 것만큼이나 중요한 일입니다.

explanatory

부드럽지 않은 단단한 음식도 씹어 삼켜보자 (4) 오직 그리스도

김재호

‘오직 그리스도’. 자기를 복음주의자로 여긴다면 누구나 목숨을 걸고 지키려고 하는 신조일 것이다. 그러나 현대의 수많은 자칭 복음주의자들의 행보를 보고 있자면, 아무래도 그 말의 의미를 잘 모르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곤 한다. 말로는 분명히 ‘오직’이라고 하면서도, 실제 행동은 ‘여러 예수’를 좇는다. 또는, 그리스도와 세상을 ‘겸하여’ 따른다. 그러면서도 강단에 오르기만 하면 물 만난 고기처럼 열렬히 ‘오직 예수’를 외치기에 여념이 없다. 『천로역정』의 저자인 존 버니언이 지금 시대로 온다면 이런 이들을 과연 누구에 비유할까?

Jonathan Edwards

조나단 에드워즈의 삶과 그의 시대 (4) 솔로몬 스토다드 아래서

김재호

1. 솔로몬 스토다드의 선한 유산 조나단 에드워즈의 외할아버지 솔로몬 스토다드는 노샘프턴을 중심으로 60여 년간 사역하면서, 종종 매사추세츠 서부 지역의 대변인 역할을 감당했을 정도로 광범위한 영향력을 끼친 인물이었다. 스토다드는 83세였던 1726년 겨울에 외손자인 조나단 에드워즈를 상임 부목사로 청빙하였고, 그 뒤 2년 반 동안 강단 사역을 함께 감당하였다. 그리고 1729년 봄에 스토다드가 소천하자, 에드워즈는 그의 뒤를 이어 노샘프턴의 담임 목회자가 되었다.

The_Pilgrim's_Progress

천로역정의 크리스천과 함께 천성을 향해 나아가자 (4) 돌밭에 뿌려진 씨

김재호

복음을 전하면, 그 모든 말씀을 즐겨 듣고서 옛 생활을 정리하는 듯한 이가 나타난다. 그러한 일은 참으로 기쁘고 바람직하다. 그러나 그러한 모습을 보이는 모든 이가 다 진실하지는 않다. 그들 중 일부는 말씀을 듣고 ‘즐거워하기는 하나’, 성령님께서 마음에 빛을 비추어주신 자들에게서 나타나는 영적인 ‘진지함’은 없다. 그래서 그들은 매사에 가볍다. 눈 앞에 보이는 넓고 곧은 다리 하나만 건너면, 금세 그 나라에 이를 수 있는 것처럼 착각한다. 자기 부패의 깊이와 심각함을 맛보는 가운데 하나님의 은혜로 그리스도의 영광에 눈 뜨게 되어 온 마음으로 주님을 따라 나서게 되기보다는, 신앙을 통해 자기를 만족하게 할 것들을 바라보고 그것들을 ‘속히’ 손에 넣기를 꿈꾸면서 들뜨게 된다.

discernment

「거짓 걸러내기」 교회를 다니지만 교리를 알지 못하는 이에게

신요한

교리란 하나님의 말씀에 관한 가르침입니다 당신은 ‘교리(敎理)’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습니까? 제가 예전에 다녔던 교회의 청년들은, 교리에 대해 ‘법률과 같은 것’, ‘보수적이고 구시대적인 것’, ‘딱딱하고 재미없는 것’과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들은 왜 이와 같은 반응을 보였을까요? 이는 교회가 교리보다는 삶에 초점을 맞추고 성도를 양육했기 때문입니다. 그 결과, 한때 교회의 정체성이며 보물과 같았던 교리(신앙고백 및 각종 신조, 교리문답 등이 포함됨)는 어렵고 고루하며 무가치한 것으로 전락해버리고 말았습니다.

explanatory

부드럽지 않은 단단한 음식도 씹어 삼켜보자 (3) 오직 믿음

김재호

기독교에서 믿음은 매우 중요하다. 모든 종교가 믿음을 강조하기는 하지만 기독교만큼 강조하지는 않는다. 문제는 그렇게 중요한 믿음이 무엇이냐는 질문의 대답이 천차만별이라는데 있다. 그 답을 가만히 듣고 있자면, 각자가 옳다고 생각하는 대로 행하던 사사 시대가 지금이 아닌가 싶다(삿 17:6). 기독교 신앙에서 믿음이 중요한 만큼, 우리는 믿음이 무엇인지를 말하는 데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듯, 참된 믿음과 거짓된 믿음이 무엇인지를 사려 깊게 헤아려봐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