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설의 깊이를 조금 더합니다.

데이비드 브레이너드

조나단 에드워즈의 삶과 그의 시대 (11) 시온의 영광이 빛나는 아침을 위해 모든 것을 쏟아부은 청년, 데이비드 브레이너드

김재호

데이비드 브레이너드는 자신을 온순하지만 다소 우울한 기질을 지닌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그래서 그는 7~8살이 되기까지 죄를 회개해야 할 정도로 큰 잘못을 저지른 기억이 없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그러나 무탈하고 평온했던 그의 삶은 아버지의 죽음과 함께 크게 흔들리기 시작했다. 그때 브레이너드는 죽음이 두려워서 신앙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으나, 결국 그에게 신앙이란 놀고 싶은 마음을 망가뜨리는 우울한 일처럼 받아들여지고 말았다. 그러나 아버지가 돌아가신 지 4년 뒤에 마을에 큰 전염병이 돌았고, 브레이너드는 그 일을 계기로 다시 한 번 신앙에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했다.

The_Pilgrim's_Progress

천로역정의 크리스천과 함께 천성을 향해 나아가자 (11) 마귀의 훼방과 신앙의 정수

김재호

하나님께서는 창세 전에 택하신 자기 백성을 끝까지 붙드신다. 그러므로 한 번 구원받은 사람이 중간에 믿음을 잃어버리고 멸망하는 일은 절대로 일어나지 않는다. 그렇다고 구원받은 성도가 깊은 시험에 빠져 사경(死境)을 헤매면서 오늘, 내일 하는 일이 전혀 없는 것도 아니다. 마귀는 성도를 향한 하나님의 무한하고 영원한 사랑과 보호 하심을 누구보다도 잘 안다. 하지만 그 사실을 부정하고 지워내려고 기를 쓴다. 하나님께서도 당신의 전능 하심을 온 세상에 분명하게 나타내시려고, 어느 정도는 마귀가 원하는 대로 하게 그냥 내버려 두신다.

메트로폴리탄 타버나클 예배당

예배당, 신학과 교리를 대변하는 공간

이종현

30일간의 유럽여행. 5개국 18개 도시를 돌며 많은 곳을 들렀지만, 가장 기억에 남은 장소는 예배당이다. 아마도 숙소 다음으로 많이 머무른 장소가 아닐까 싶다. 예배당에 한 번 들어가면 회중석에 30분이고 한 시간이고 편안히 앉아 내부를 구경하곤 했었다. 그렇게 여러 번 예배당을 살펴보다 보니, 정확한 이름과 용도를 알 수 없는 낯선 것들이 종종 눈에 들어오곤 했다.

조나단 에드워즈의 삶과 그의 시대 (10) 반(反)부흥주의, 대각성과 맞섰던 보수 신앙 운동

김재호

대각성 확산의 최대 걸림돌은 성급한 감정주의라는 모조품이었다. 에드워즈는 처음에 그것을 참된 각성에 뒤따르는 작은 부스럼 정도로만 여겼었다. 그러나 그 부작용이 대각성 운동의 근본 속성을 잠식해가는 모습을 분명하게 본 뒤에는 가장 위험하고 치명적인 해악으로 재평가했다. 에드워즈가 처음에 성급한 감정주의를 비교적 온건하게 대한 데에는, 사람의 연약함에 대한 그의 많은 경험이 주된 역할을 했다.

The_Pilgrim's_Progress

천로역정의 크리스천과 함께 천성을 향해 나아가자 (10) 욕망과 인내

김재호

불신자와 그리스도인은 소속이 각기 다르다. 전자는 이 세상에 속했고, 후자는 하늘나라에 속했다. 그래서 불신자는 자기 유업을 이 세상으로 받고 싶어 하며, 그리스도인은 장차 임할 영원한 하나님 나라로 받고 싶어 한다. 그러한 마음의 소원은 각자의 삶에서 욕망과 인내라는 서로 다른 열매를 맺게 한다. 불신자는 이 세상에 속했기에, 눈에 보이고 손에 잡히는 무언가가 없으면 마음이 불안하고 공허해진다. 반대로 손에 뭔가 조금 잡힌다 싶으면 뒷목과 어깨에 힘이 점점 들어가기 시작한다.

explanatory

부드럽지 않은 단단한 음식도 씹어 삼켜보자 (9) 기독교 세계관과 변증

김재호

그리스도인과 세상 사람은 같은 하늘 아래에서 서로 얼굴을 마주하고 살아간다. 그러나 이 둘은 같은 하늘 아래에서 살아가는 사람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세상을 이해하고 설명하는 토대와 방식이 서로 다르다. 그렇다면 이들은 무엇을 서로 다르게 보고 있는 것일까? 또, 왜 그런 차이가 나타나며, 그리스도인은 그런 차이점에 대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가? 지금부터 그 점을 함께 살펴보도록 하자.